비영리스타트업 드림랩(DREAM LAB)이 주최하는 청년 체인지메이커(사회혁신가)들의 축제 ‘제2회 임팩트데이(IMPACT DAY)’가 오는 30일 서울 서대문구 신천 파랑고래에서 열린다. 임팩트데이는 변화를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체인지메이커’들이 사회혁신 프로젝트를 구상, 운영하며 겪은 고민과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드림랩의 한동현 대표는 “임팩트데이는 청년 체인지메이커들이 시행착오를 겪은 후 이룬 성공과 성장을 공유하고 축하하는 자리”라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행사를 주최하는 드림랩은 2018년 설립된 비영리스타트업으로, 청소년과 청년에게 자아 멘토링 등을 제공하는 드림메이커 프로젝트로 출발했다. 우리 사회에 더 많은 체인지메이커 등장을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익 영역에 관심을 가진 청년들이 실력을 쌓은 후 실전에 뛰어들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다양한 영역에서 역량을 길러 임팩트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은 청년 체인지메이커 육성을 위한 프로젝트 기반 교육 프로그램 등이다. 올해에는 연세대, SK행복나눔재단과 함께 150여 명이 넘는 청년 체인지메이커를 육성했다. 드림랩은 더 많은 청년 체인지메이커를 육성하기 위해 대학을 중심으로 사업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

임팩트데이는 이 과정에서 청년 체인지메이커들의 연대와 활동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모으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해 ‘제1회 임팩트데이’는 서울시 NPO 지원센터 후원으로 육된 3개 프로젝트팀과 100여 명의 체인지메이커들이 함께 했고, 올해 임팩트데이는 규모를 키워 9개 프로젝트팀이 참여한다. ‘제2회 임팩트데이’는 신촌 파랑고래의 공간 후원으로 진행되며 자세한 정보와 참가 신청은 이벤터스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기사 원문